본문듣기

일본 언론 "문 대통령, 피해자 동의 우선하는 입장 강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발언 일제히 보도

등록 2020.01.14 15:00수정 2020.01.14 15:00
0
원고료로 응원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갈등의 배경인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도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발언하자,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한) 수정안을 내놓으면 한국 내놓은 것을 함께 놓고, (양국이) 머리 맞대서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일본 NHK는 "문 대통령이 과거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고, 문희상 국회의장이 관련 법안을 발의한 것 등을 가리키며 한국 정부와 입법부가 여러 노력을 해왔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피해자인 원고 측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원고 측에 의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매각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어 그만큼 시간적 여유가 없기 때문에 한일 간의 대화가 빨리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일 언론 "문 대통령, 피해자 동의 우선하는 입장 강조"

<교도통신>도 피해자의 동의를 얻는 해법이 가장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일본 정부도 피해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라고 전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를 포함해 한국인의 개인 청구권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최종 해결됐다는 입장이라서 문 대통령의 요구를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라고 전망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강제징용 피해자 측 변호인들이 제안한 공동협의체에 한국 정부가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거론하며 피해자의 동의 없이는 양국 정부가 합의하더라도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경험했다며 피해자의 동의를 우선하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혀 (한국 정부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