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인, 2020년 풍어와 무사안녕 기원합니다"

창원 마산수협, 초매식-풍어제 지내 ... 허성무 시장 등 참석

등록 2020.01.29 09:58수정 2020.01.29 09:58
0
원고료로 응원
a

29일 오전 6시 마산수협 어판장에서 열린 ‘2020년 초매식?풍어제’. ⓒ 창원시청

 
창원마산 어업인들이 '초매식'‧'풍어제'를 열어 풍어와 무사안녕을 기원했다.

창원시는 29일 오전 6시 마산수협 어판장에서 풍어와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2020년 초매식‧풍어제'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초매식에는 허성무 시장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 부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박남현 예비후보, 수협 관계자와 중매인, 어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수산인들은 기원제와 경매시연을 벌이기도 했다.

허성무 시장은 "수산자원 감소, 수입시장 개방, 중국의 불법어획 등 어업환경 변화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라며 "수산업이 처한 여러 어려움을 어업인들과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허 시장은 "경자년 새해에는 모든 어업인들의 소득이 증대되고 살기 좋은 어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a

29일 오전 6시 마산수협 어판장에서 열린 ‘2020년 초매식?풍어제’. ⓒ 창원시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5. 5 부산 유니클로 범일점 뜻밖의 첫손님... "NO일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