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위] 산업재해 김용균씨 사망 사건 - 2018

등록 2020.02.14 10:01수정 2020.02.14 11:22
0
원고료로 응원
 

ⓒ 권우성

스물다섯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는 2018년 12월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몸과 머리가 분리된 채 발견됐다. 서부발전은 '매뉴얼에 없는데 김용균이 자발적으로 운전 중인 점검구에 들어갔다'라고 말했지만, 거짓이었다.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는 "작업지시 매뉴얼을 다 지키다 죽었다"라고 발표했다. 국민들의 공분이 '김용균법'이라 불린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이끌어냈지만, 현장은 여전히 열악하고 대한민국은 여전히 OECD 국가 중 산업재해 사망률 1위 국가다. 김용균씨의 엄마 김미숙씨가 거리를 누비는 이유다. ★ 김종훈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