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경남 양산' 승부수 던진 홍준표 "명분은 내게 있다... 정치 안했으면 안했지"

<오마이뉴스> 20주년 인터뷰에서 밝혀... "황교안 백댄서, 그게 서울 강북 출마 요구의 본질"

등록 2020.02.12 21:49수정 2020.02.12 22:43
10
원고료로 응원
 
a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이희훈


"명분은 나한테 있다."

당의 거듭된 '서울 강북 험지 출마' 요구에 자신의 고향(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대신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겠다는 승부수를 던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밀양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오마이뉴스> 창간 20주년 기념 인터뷰에서 "정치는 명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이날 홍 전 대표의 '경남 양산을' 출마 역제안을 "절반의 수확"이라고 평하면서도 수용 여부는 끝내 답하지 않았지만, 홍 전 대표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다. (관련기사 : '모호한' 김형오, 왜 홍준표·김태호 질문에 즉답을 피했나  ) 다만,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탈당 및 무소속 출마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건 가정을 전제로 답하는 것이다, 공관위에서 (내 제안을) 수용할 수 있다고 본다"며 답하지 않았다.

"공관위가 언제까지 답변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이제는 공관위가 판단할 몫이다, 나는 정치적 명분을 얻었다, 내가 할 역할은 다 한 것"이라고만 말했다. 김형오 위원장의 모호했던 발언에 대해서는 "거기에 대해선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 그 다음부터는 공관위의 절차대로 (진행) 하겠죠"라고 답했다.

"황교안 대표의 백댄서를 하라는 것, 서울 강북 출마 요구의 본질" 
 
a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이희훈

 
그러나 홍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를 이유로 서울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그는 "황 대표는 입당한 지 1년밖에 안 됐고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게 아무 것도 없다"면서 "황 대표의 종로 출마는 당대표로서 총선 전체를 견인하기 위해 당연한 것인데, 그것을 명분으로 다른 사람들도 모두 험지에 오라는 건 저로서는 야속하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의 백댄서를 하라는 것, 그것이 서울 강북 출마 요구의 본질이라고 봤다"면서 "차라리 정치를 안 했으면 안 했지, 나는 누구의 백댄서를 단 한 번도 해 본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는 자신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이다. 

홍 전 대표는 무엇보다 '서울 험지 출마' 요구가 자신에게만 희생을 요구한 것이라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25년 동안 우리 당의 험지(서울 동대문을)에서 정치를 해왔고 저격수도 하고 궂은 일을 다 했다, 지난 탄핵 이후 대선 출마도 당의 소멸을 방지하려고 나갔다, 희생과 헌신을 다 했다"면서 "나로서는 정치를 마무리하는 시점이니 마지막으로 고향에서 국회의원 하겠다는 뜻으로 왔는데, 또 나에게만 희생과 헌신을 요구하니 야속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사하면서 살림살이를 다 싸들고 왔고 사무실도 보다시피 다 차렸다, 무엇보다 선거를 도와주겠다는 고향 분들이 뭉쳤는데 (당에서) 느닷없이 서울로 올라오라고 한다"면서 "(당이) 미리 얘기해 줬으면 (고향에) 안 내려 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와의 인터뷰는 '오마이뉴스 창간 20주년 연쇄 인터뷰 : 차기 주자에게 듣는다, 당신이 꿈꾸는 20년 후'의 일환으로 약 한 시간 동안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곧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딸 둘 엄마 감동시킨 광고... 세상이 변하긴 변했네요
  2. 2 소도 아닌데... 철사로 사람 코를 꿰어 2km 끌고 갔다
  3. 3 "이준석의 기호는 2-2, 민주당도 1번으론 안 된다"
  4. 4 이준석 "윤석열의 탄핵 입장 유지돼야 시너지 효과"
  5. 5 37세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시대... 득표율 43.82%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