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레이스 돌입... 현역 의원 강병원 vs. 전임 구청장 김우영

24~26일 여론조사로 경선 실시

등록 2020.02.18 09:25수정 2020.02.18 09:25
0
원고료로 응원

ⓒ 은평시민신문


더불어민주당이 1차 경선 지역으로 확정한 '은평을'은 당내 경선 열기가 가장 뜨거운 지역 중 하나로 분류된다. 초선의 강병원 의원과 민선 5, 6기 은평구청장을 역임한 김우영 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이 경선에서 맞붙기 때문이다. 

지난번 총선에서 정치신인 가산점 확보로 본선에 진출한 강병원 의원이 재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여부와 민선 5, 6기 8년 동안 구청장을 역임한 김우영 전 비서관이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지 여부가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다. 

김 전 비서관 캠프 측은 "시민의 삶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정치가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새로운 의제를 제시하지 못했고, 드러난 갈등을 외면한 지난 4년 은평의 정치는 다소 아쉬움이 있다"며 "구청장 8년을 통해 마을을 이해하게 되었고 마을이 정치의 중심이 되어야 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강 의원 측 캠프는 경선에 임하는 자세 등을 묻는 질문에 특별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민주당은 1차 경선지역에 대해 17~21일 선거인 명부 작성과 이의신청 처리를 거쳐 선거인 명부를 확정한 뒤 24~26일 사흘간 경선을 치를 계획이다. 경선은 당원과 시민 5:5 여론조사로 실시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2. 2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3. 3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4. 4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5. 5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