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위] 공공기관 주5일제 시행 - 2004

등록 2020.02.21 10:15수정 2020.02.21 10:15
0
원고료로 응원
 

ⓒ 연합뉴스

2004년 7월 1일부터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시간표가 바뀌었다. 하루 8시간, 일주일에 5일만 출근. 오전 근무가 일상이었던 토요일은 오롯이 휴일이 됐다. 주 40시간을 초과해 일할 경우 추가 수당이 의무적으로 지급됐다. 공공기관의 변화는 점차 민간으로 퍼져갔고, 우리 삶의 모습을 변화시켰다. 2000년대 초반, 그렇게 '불토(불타는 토요일)'는 가고 대신 '불금(불타는 금요일)'이 왔다. ★ 신상호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 이게 다 쇼였나
  2. 2 연금에 적금 깨고 빚내서 주식했습니다, 결과는요
  3. 3 "방역은 너무 잘해서 질문 없으시죠?" 아뇨, 있습니다
  4. 4 "삼성 '대체재' LG 제품, 이제 더는 사지 않겠다"
  5. 5 당신이 웃으면서 본 무한도전 '하와 수'도 알페스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