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31번째 확진자 교회와 예식장 등 다녀와... 감염 우려 확산

마스크 착용 확인 안 돼, 대구시 '시민주간' 행사 등 공식 행사 취소키로

등록 2020.02.18 17:44수정 2020.02.18 17:44
1
원고료로 응원
a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수성구보건소는 18일 하루 폐쇄됐다. ⓒ 조정훈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감염 경로가 불투명하고 직접접촉자의 수가 많아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31번째 확진자 A(61)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 30분께 서구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뒤 다음날인 7일 오전 자신의 직장인 'C클럽'을 다녀온 후 오후 9시 수성구에 있는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A씨는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9일과 16일 오전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남구 대명동에 있는 신천지대구교회에 나가 예배에 참석했고 15일에는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 오전 10시 30분쯤 도착해 예식장을 들른 뒤 낮 12시까지 지인들과 함께 2층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A씨는 병원에 입원할 당시 오한이 있었고 지난 10일부터 발열이 있었지만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코로나 검사를 하지 않았다. 그러다 14일 실시한 영상검사에서 폐렴 소견을 확인해 항생제 치료를 실시했다.

A씨는 증상이 심해지자 17일 오후 3시 30분쯤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해 역학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오후 5시 30분쯤 1차 양성을 확인한 뒤 대구의료원 음압병동에 격리 입원했다.
 
a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18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31번째 환자의 상태와 이동경로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대구시는 18일 오후 채홍호 부시장이 브리핑을 통해 A씨가 방문한 수성구보건소 의사 3명과 간호사 2명, 공익요원 1명, 민원실 관계자 5명에 대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 밀접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가족 2명과 직장 동료 4명, 지인 4명, 택시기사 5명 등 15명에 대해서도 인적사항을 파악해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했다.

A씨가 입원했던 병원에서도 전날 야간근무를 한 직원 12명에 대해 격리조치를 하고 환자 33명에 대해서는 이날 중으로 1인 병실이 있는 다른 병원으로 전원 이동해 입원시키겠다고 밝혔다.

병원에는 질병관리본부 병원관리팀 전문팀 포함 14명의 즉각현장대응팀을 급파해 세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A씨가 근무했던 직장 건물과 교회 건물, 호텔 2층 식당 등도 폐쇄하고 방역조치에 나섰다.
  
31번째 확진자 마스크 착용 확인 안 돼, 대구시 '시민주간' 행사 등 취소
 
a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해있던 새로난한방병원 입구,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이 병원을 폐쇄조치하고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 조정훈

 
대구시는 또 오는 21일 예정인 대구시민주간 행사를 비롯해 공공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민간행사도 취소를 권고키로 했다.

이에 따라 3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BTS 등이 참석해 열릴 예정이던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 in 대구' 티켓팅도 무기한 연기됐다. SBS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연 안전 대책 점검을 위해 1차 방청권 신청을 잠정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기존 확진자와 접촉이 없는 등 감염 경로가 불투명한데다 잠복기간 내 수백 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방역당국이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우려하고 지역민들도 불안에 떨고 있다.

A씨가 2차례 다녀간 신천지대구교회는 수백 명이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또 A씨가 지난 15일 방문했던 호텔 예식장도 많은 인원이 다녀갔기 때문에 밀접 접촉자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a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 조정훈

  
여기에 환자가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는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17일 수성구보건소에 갈 당시에는 마스크 착용을 확인했지만 교회나 호텔에 갈 때에는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지 못했다.

대구시는 "병원 엘리베이트와 계단, 교회 출입구, 호텔 CCTV 등을 확인해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3. 3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4. 4 "아니 증인이 왜..." 조국 재판장이 놀란 이유
  5. 5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