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우수", 지리산 삼성궁 계곡에 눈 녹고 물 흘러

[사진] 지리산 하동 청학동 삼성궁 계곡 풍경

등록 2020.02.19 12:17수정 2020.02.19 12:17
0
원고료로 응원
a

지리산 삼성궁 계곡. ⓒ 경남도청 최종수

 
지리산에도 봄이 오고 있다. 눈이 녹고 계곡에 물이 흐르고 있다. 절기상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를 맞아 경남 하동 청학동 '삼성궁' 계곡에 눈이 녹고 물이 흐르고 있다.

얼음과 눈으로 뒤덮인 지리산 계곡의 얼음아래에는 얼음이 녹이 물이 흐르고 있어 봄이 오고 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은 최종수 사진작가(경남도청)가 18일 촬영한 것이다.
 
a

지리산 삼성궁 계곡. ⓒ 경남도청 최종수

  
a

지리산 삼성궁 계곡. ⓒ 경남도청 최종수

  
a

지리산 삼성궁 계곡. ⓒ 경남도청 최종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