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이양수 의원 출마 선언...예비후보만 12명

"체류형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

등록 2020.02.20 15:46수정 2020.02.20 15:46
0
원고료로 응원
 

미래통합당 이양수 국회의원이 20일 속초시청 2층 상황실에서 제21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김남권

 
미래통합당 이양수 국회의원(속초·고성·양양)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에 합류했다.

이양수 의원은 20일 속초시청 2층 상황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추진 중인 사업, 계획대로 완수하여 더 나은 내일 만들 것"이라고 강조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인 3권분립의 원칙마저 붕괴시키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고 대한민국을 지키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속초 동서고속철도의 차질 없는 추진 ▲친환경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재추진 ▲고성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를 통한 '설악권의 명품관광도시 도약'등 3가지 중점 추진 공약을 소개했다.

이어 "지난 4년이 도약의 서막을 힘차게 올린 시간이었다면, 이제 앞으로의 4년은 추진 중인 모든 사업을 계획대로 완수하여 발전을 거듭하는 시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초선인 이양수 의원은 20대 국회 속초·고성·양양 국회의원으로 입성했다.

이 의원은 "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서울-속초 동서고속철도의 국가재정사업 확정과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완료를 이끌어 냈고, 또 서울-양양 고속도로의 개통과 플라이강원을 통한 양양공항 활성화, 속초 크루즈터미널 신축으로 설악권의 하늘, 바다 그리고 땅의 길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속초·고성·양양의 4개소가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되며 체류형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20일 현재 속초·고성·양양 지역구에 등록한 예비후보자들은 이 의원을 포함해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박상진, 이동기, 최상용) 3명, 미래통합당(이양수) 1명, 국가혁명배당금당(조승리, 염경희, 김송남, 안예섬, 김도경, 이준태) 6명, 무소속(김준환, 황정기) 2명이다.

하지만 개정 선거법에 따라 속초·고성·양양 지역구의 경우 선거구가 나누어질 가능성도 있어 예비후보자들이 적극적인 선거운동에 나서기는 부담이다.

지난해 12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방식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여야 간의 대립으로 구체적인 선거구 확정이 늦어지고 있다. 양양군의 경우 기존 선거구 인구 제한으로 강릉 선거구로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