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과천 신천지본부 출동한 이재명 "명단 찾을 때까지 못 나가"

[현장] 강제 역학조사 전격 단행... 16일 과천예배 참석자 명단 확보가 관건

등록 2020.02.25 16:45수정 2020.02.25 17:49
71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신천지 명단 확보를 위한 현장 지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a

경기도가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한 가운데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교회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유성호

  25일 경기도가 코로나19 관련 신천지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를 단행했다.  

경기도 코로나19 역학조사관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검경의 협조를 받아 과천 제일쇼핑 4층에 위치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 진입했다. 경기도는 신천지 교인 명단 자료를 찾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신천지 본부 출동한 이재명 “신천지 명단 자료 신뢰성 의심된다” ⓒ 유성호

 
이재명 지사도 오후 2시 30분께 현장을 방문, 조사를 지휘하고 있다. 이 지사는 "지금은 전쟁상황"이라며 "명단 확보 시까지 철수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진입 당시 신도 등과의 충돌은 없었으며, 신천지 측은 자료 조사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에는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여명이 동원됐다. 컴퓨터 비밀 번호 등을 풀 수 있는 포렌식이 가능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요원도 포함됐다. 경찰 2개 중대 150여명도 배치됐다.

오후 3시 30분 현재 경찰은 쇼핑센터 입구를 봉쇄하고 언론 등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경찰 통제선 앞에는 방송사 카메라가 진을 치고 있으며 기자들도 모여 있다.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교회에서는 1만여명(경기도 추산)이 참석한 예배가 열렸다. 안양 거주 30대 확진자가 이날 예배에 참석했으며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이 예배에 참석한 안양 확진자와 접촉한 신도 명단을 포함, 당시 과천예배와 참석한 교인 1만여명 명단과 자료를 확보,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a

경기도가 25일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신천지 명단 확보와 역학조사를 위해 강제진입을 개시한 가운데, 경찰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 유성호

 신천지 "명단 제공하겠다"... 경기도 "못 기다려"

한편 신천지 측은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대구·경북 지역을 포함한 전국의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기도는 "그 때까지 기다릴 수 없고, 명단 등을 100% 신뢰할 수 없다"며 이날 강제역학조사를 단행했다.

앞서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라며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또 "신도 1만 명이 모인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됐고,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시)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는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의 강제역학조사가 언제 끝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검경의 압수수색이 아니어서 컴퓨터 등의 물품을 밖으로 들고 나올 수 없어 조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a

경기도청, 과천 신천지 본부 강제역학조사 경기도가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포함한 공무원 40여 명을 투입, 검경의 협조하에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교회 본부를 대상으로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신천지 본부 사무실에 이만희 총회장 사진액자가 걸려 있다. ⓒ 사진제공 경기도청

 
a

경기도청, 과천 신천지 본부 강제역학조사 경기도가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포함한 공무원 40여 명을 투입, 검경의 협조하에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교회 본부를 대상으로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경기도청

 
댓글7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7,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2. 2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3. 3 김도읍·이언주 규탄집회, 선관위가 나서서 경찰 고발
  4. 4 9년째 마이너스, '박원순 재산'은 왜 늘어나지 않을까
  5. 5 문 대통령 아들 의혹 부풀리고 유체 이탈 화법, 이분 또 출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