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사진] 코로나19 검사도 '드라이브 스루'로... 승용차 안에서 뚝딱

등록 2020.02.26 18:59수정 2020.02.26 18:59
0
원고료로 응원

세종특별시의 선별진료소 모습. ⓒ 세종특별자치시

 
26일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차에서 내리지 않고 차 안에서 문진, 발열체크, 검체 채취를 받는 방식을 선보였다. 일명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다.

이날 오후 세종시 조치원읍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대상자가 차 안에 앉은 채로 검사를 받고 있다. 

이 경우 코로나19 검사로 인한 선별진료소 오염과 그에 따른 후속 방역작업 등이 필요하지 않아 진료소 운영이 편리해졌다는 평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뜨겁다, 앗 뜨거" 이낙연 지원 유세에 부산 격한 반응
  2. 2 [단독] "여기는 박근혜야" 대구 50대 남성, 정의당 후보 폭행
  3. 3 '박정희 큰딸은 박근혜 아닌가요?'라고 묻는 당신께
  4. 4 덴마크가 부럽네! 정부-야당-언론의 코로나 극복 삼각동맹
  5. 5 검찰 내부게시판에 '윤석열 물러나라' 글 올라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