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신천지 과천예배 확진자 증가 대비 병상 확보해야"

이재명 지사, 27일 도내 상급 종합병원장 및 도 의약단체들과 잇따라 간담회

등록 2020.02.27 22:35수정 2020.02.27 22:43
0
원고료로 응원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듣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타 지역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경우에는 협의해 수용하겠지만 경기도 내 대규모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대비해 자원을 아껴야 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소재 상급 종합병원장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의 코로나19 경증 확진환자 수백 명을 수용해달라고 경기도에 요청한 것과 관련, 참석자들과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 지사는 "인도적 차원에서 중환자를 안 받을 수는 없지만 경기도민을 위한 병실을 확보해 놓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중증환자는 협의해서 받되 경증환자는 받지 않고 가능하면 최대한 자원을 아껴 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 16일 신천지 과천 예배 참석자를 중심으로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실제 이날까지 당일 과천 예배 참석자 중 확진자가 8명 발생했고, 도가 확보한 과천 예배 참석자 중 도민 4890명 가운데 유증상자가 215명 발견됐다.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경기도 대규모 확진자 발생대비..."병실 확보해야"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안타깝고 아쉽다"고 한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관련기사 :"아쉽다"는 권영진에 이재명 "오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임승관 안성병원장이 경기도의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대응방향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임 원장은 "지금은 지역사회 확산 대응을 위한 유행 최소화, 완화 전략이 필요한 시기"라며 "증상 발현 초기 접촉 빈도 감소를 유도하고, 감염환자를 적시에 가려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병상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전략으로는 ▲불필요한 병원 방문을 최소화하도록 경미한 증상에 대한 전화상담센터 주6일 운영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대규모 선별검사센터 운영 등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에는 경기도의사회, 치과의사회, 한의사회, 간호사회, 간호조무사회, 임상병리사회 등 도 의약단체 6곳과도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갑작스럽게 대구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예비자원과 인력역량 확보가 필요해 협조요청을 드리게 됐다"면서 참석자들과 의료인력 활용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과 관련, 의료전문가들과 대책을 강구하고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분당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순천향대부천병원, 한림대성심병원, 고대안산병원 원장들과 김재훈 도 보건건강국장,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이 참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2. 2 '나경원 아들' 대리 발표자 해외 출장비, 복지부 돈이었다
  3. 3 불에 탄 투표함... 미국인들의 눈물겨운 노력
  4. 4 "시한폭탄... 고시촌 슬럼화 방치하면 극단적 사건 생긴다"
  5. 5 어느 날 그는 1억 원 빚쟁이가 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