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취약계층에 마스크 20만개 긴급 지원

노인요양시설, 장애인 등에 무상 지원 시작

등록 2020.03.03 17:31수정 2020.03.03 17:31
0
원고료로 응원

대전시는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3일 부터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20만 장을 무상 지원한다. ⓒ 대전시

  

대전시는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3일 부터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20만 장을 무상 지원한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마스크 생산업체를 방문, 격려하는 모습. ⓒ 대전시

 
대전시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마스크 20만장을 긴급 지원한다.

대전시는 3일 오후부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 긴급지원을 시작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마스크 제조현장을 찾아 구별 배분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대전시는 정부 공적판매처 외에 지역 업체를 통해 20만 개를 추가 확보해 감염 위험성이 큰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무상으로 우선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경제적 부담으로 마스크를 구매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인요양시설, 노인요양병원, 장애인연금 차상위초과자 등이며, 우선 노인요양시설 262곳의 입소자와 종사자 등 1만 3542명과 노인요양병원 51곳의 종사자 1989명에게 15만 5310매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장애인연금 차상위초과자 등 취약계층 4469명에게도 4만 4690매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는 자치구와 연계해 일일 2만 개씩 해당 시설에 마스크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마스크를 제조하는 희망자리(유성구 봉명동/장애인직업재활시설)를 직접 방문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제조된 마스크를 각 구별로 배분하는 상황을 점검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4. 4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