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재개원 준비 중… 서울시 행정명령 필요

등록 2020.03.05 16:06수정 2020.03.05 16:06
0
원고료로 응원

은평성모병원 ⓒ 은평시민신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잠정 폐쇄됐던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재개원을 준비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4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은평성모병원의 경우 현재 상당한 기간이 지났고 추가적인 환자가 없는 상황에서 재개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본부장은 "감염 예방대책을 마련하고 정리가 되면 서울시에서 재개원을 최종 허가하는 절차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평성모병원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 확진자(161번) 발생으로 잠정 폐쇄된 이후 성모병원 관련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병원 폐쇄가 지속되고 있다. 서울시는 3월 5일자로 은평성모병원 관련 확진자를 13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반면 은평성모병원 측은 병원 내 감염 사례로는 첫 확진자인 161번 환자와 접촉한 입원환자 1명, 간병인 1명 등 2명으로 파악하고 있고 그밖에는 원외에서 확진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와 병원과의 연관성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은평성모병원 관계자는 "서울시로부터 병원 폐쇄 명령을 종료하는 또 다른 행정 명령이 있어야만 재개원이 가능하다"며 "현재 서울시와 재개원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전 직원에 대한 PCR 검사를 마쳤고 코로나19와 관련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병원의 기능적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해 폐쇄 명령을 받은 것이 아니기에 재개원에는 큰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외부에서는 계속해서 코로나가 확산되는 상황이어서 병원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며 재개원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