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혐오 바이러스 방역

정신의학 전문가들 "특정인·집단에 대한 혐오, 코로나19 극복 도움 안돼"

등록 2020.03.11 10:45수정 2020.03.11 10:45
0
원고료로 응원
  

“우리의 적은 감염병이지 병에 걸린 사람이 아닙니다.” ⓒ 계대욱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재난정신건강위원회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음건강지침'을 작성해 지난 3일 배포했다. 국민, 소아청소년, 자가격리자, 의료인 등 4가지 분야로 구성된 지침은 감염 위기상황에서 겪게되는 불안, 공포, 트라우마 등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심리방역'의 중요성과 실천사항을 담고있다. 

특히 특정인과 집단에 대한 혐오에 대해 '감염위험이 있는 사람을 숨게 만들어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인신 공격, 신상 노출은 2차 피해를 만들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 '위기상황에서 개인과 집단의 책임 있는 행동과 방역에 대한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코로나 19 심리방역을 위한 마음건강지침 https://bit.ly/2ICbRB8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AD

AD

인기기사

  1. 1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2. 2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3. 3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4. 4 추미애, '윤석열 검찰-채널A 유착' 보도에 감찰 시사
  5. 5 한국과 같은 날 시작했는데... 미국, 왜 이렇게까지 됐냐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