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쓰레기 태우다 산불, 헬기 3대 투입해 진화

[사진] 3월 14일 낮 12시 19분경, 곧바로 진화 ... 인명 피해 없어

등록 2020.03.14 16:24수정 2020.03.14 16:24
0
원고료로 응원
a

경남 함양군 휴천면 운서리 산에서 화재 발생. ⓒ 경남도청

 
경남 함양 휴천면 운서리 산에서 화재가 발생해 0.058ha를 태우고 진화되었다.

경남도 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14일 함양 휴천면 운서리 산에서 불이 발생해 헬기 3대가 투입되어 조기 진화되었다.

산불은 이날 낮 12시 19분경 쓰레기를 태우면서 발생한 불이 인근 산으로 번지면서 일어났다. 헬기가 투입되어 산불은 이날 오후 1시 28분경 진화되었다.

이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약 008ha의 산림이 소실되었다.

경남도 산림관계자는 "봄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산불위험이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산과 연접된 장소에서는 쓰레기 소각 등 각종 태우기 행위를 삼가야 한다"고 했다.
 
a

경남 함양군 휴천면 운서리 산에서 화재 발생. ⓒ 경남도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