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구·경북 일부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지자체·정치권 '환영'

권영진 대구시장 "국가적 차원의 지원책 펴겠다는 의지, 감사하고 환영한다"

등록 2020.03.15 19:31수정 2020.03.15 22:47
2
원고료로 응원
a

권영진 대구시장이 15일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앞서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328 대구운동''을 제안했다. ⓒ 조정훈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대구와 경북 경산·청도·봉화를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자 지자체는 물론 정치권도 환영을 나타냈다. 하지만 특별재난지역에서 빠진 경북 일부 지역 등에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중앙정부가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국가적 차원의 지원책을 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감사하고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지역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이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대구시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내고 대구의 경제회생을 이뤄내는 데 대구시의 모든 역량을 쏟아붓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울릉군과 울진군은 확진자가 1명도 없는 상황이라 경북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은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정부가 경산·청도·봉화 등 확진자 비율이 높은 시·군부터 우선 지정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대구·경북은 경제공동체로서 모든 지역에 피해가 발생했다"라며 "대표적인 관광도시인 경주 역시 관광객이 줄어 고통을 겪고 있다"라고 경북 전체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지역경제가 마비되고 생존권이 위협받는 현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불안감이 극에 달해 있는 시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치권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환영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대구·경북 일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한다"라며 "환자와 그 가족이 안정은 물론 지역경제 회복과 취약계층, 자영업자 등 지역민들의 피해가 하루속히 수습되고 코로나19 사태가 조속히 종식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a

굳은 표정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대구·경북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은 자신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감염병으로 인한 재난지역 선포는 사상 처음"이라며 "지방정부가 요구안을 내놓으면 중앙부처가 협의해 최정 결정할 것이다, 대구·경북 지자체에서 야무지게 요구해주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정작 예결위 심의는 무성의하다"라며 "지난 13일 예결위 첫 소위에서 회의 시작한 지 30분 만에 통합당 위원 세 분 중 두 분이 사라져 버렸다고 한다, 허탈하다"라고 미래통합당 예결위원들을 비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마침내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오늘 선포했다"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는 대구 시민이 모두 영웅"이라고 말했다.

송영우 민중당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대구시민들의 피해를 회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송 예비후보는 하지만 "지금 걱정거리로 떠오른 건 미래통합당의 몽니"라며 "심재철 원내대표는 최근 대구시민을 위한 재정지원을 '현금 살포 포퓰리즘'이라 비난했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해당 지역에 대해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복구계획을 수립한 후 복구비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한다.

또 재난안전법으로 정한 주민 생계 및 주거안정 비용, 사망자와 부상자 등 피해주민 구호와 학자금 면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자금융자 및 상환기간 연기, 각종 세제혜택과 건강보험·연금보험 등을 감면받거나 납부유예 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