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코로나191508화

[용인] 수지·기흥에서 추가 확진자 2명 나와

영국 체류 귀국자 및 분당제생병원 관련 사망자 유족 재검서 양성

등록 2020.03.19 14:19수정 2020.03.19 14:22
0
원고료로 응원

19일 용인시에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 박정훈


경기 용인시에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용인시는 분당제생병원에서 확진 판정 후 치료 중 사망자(용인외-2번)의 유족(용인-23번)과 영국 체류 후 귀국한 시민(용인-24번)이 새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용인외-2번 환자의 유족인 기흥구 언남로 스파팰리스리가 아파트의 Ae씨(용인-23번)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e씨는 지난 5일 분당제생병원에서 용인외-2번 환자와 최종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자가격리 상태에서 6일 진단검사를 받을 때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자가격리를 유지하다 전날 격리 해제 전 재검을 위한 검체채취를 했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나왔다.

이에 시는 경기도에 격리병상 지정을 요청하고 Ae씨 자택 주변에 대해 긴급 방역소독을 했다.

Ae씨의 배우자는 6일과 18일 두 차례 진단검사에서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전날 검체를 채취한 수지구 신봉동 동부센트레빌 1단지 아파트의 Af(용인-24번)씨가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f씨는 지난해 12월12일부터 영국에서 체류하다 지난 14일 귀국했고, 15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시는 경기도에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했고, Af씨 자택 주변을 긴급 방역소독했다.

또 Af씨를 이송하는 대로 Af씨 부모의 검체를 채취하고 자택 내부도 방역소독할 예정이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로 접촉자를 격리하고, 동선에 대한 추가 방역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분당제생병원에서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 11일 사망한 Ae씨 부친에 대한 장례식은 20일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Ae씨의 모친(용인외-3번)은 지난 6일부터 성남시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2. 2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3. 3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