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TK에서 서울로 옮긴 통합당 김재원·강효상 공천 탈락

서울 중랑을·중성동구갑 경선에서 윤상일·진수희에 패해.... 대구 동구갑 이진숙 탈락

등록 2020.03.19 15:04수정 2020.03.19 15:04
5
원고료로 응원
 
a

미래통합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자료사진) ⓒ 남소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인 김재원 의원(3선)이 결국 4.15 총선을 뛰지 못하게 됐다.

19일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의원은 서울 중랑구을 경선에서 윤상일 전 의원에게 패했다. 윤 전 의원은 50.8%를 얻어 김 의원(49.2%)을 1.6%p 차로 앞섰다. 앞서 김 의원은 현 지역구인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공천에서 배제돼 서울로 자리를 옮겨 4선에 도전하려 했다.

강효상 의원(비례대표)도 서울 중성동구갑 경선에서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패해 공천 탈락했다. 공관위에 따르면, 진 전 장관은 67.4%를 얻어 36.6%를 얻은 강 의원을 꺾었다. 강 의원도 출마지역을 옮긴 케이스다. 그는 앞서 대구 달서병에서 총선을 준비하다가 서울 강북 출마를 선언한 후 서울 중구성동구갑에 도전장을 냈었다.

그 밖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대구 수성을 경선에서는 이인선 전 경상북도 경제부지사가 정상환 전 국가인권위 상임위원을 꺾었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현 지역구이자 주성영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한 대구 북구을 경선에선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지냈던 김승수 예비후보가 권오성·이달희 예비후보를 꺾고 공천을 확정지었다. 대구 동구갑 경선에서는 류성걸 전 의원이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을 꺾었다.

경기 용인병 경선에서는 이상일 전 의원이 권미나 전 경기도의원을 상대로 승리했다. 포항 북 경선에선 지역구 현역인 김정재 의원이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꺾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