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김재원 경선 탈락...김정재 살아남다

미래통합당 경선 결과 발표... 대구 동갑 이진숙 전 대전MBC사장 탈락

등록 2020.03.19 16:12수정 2020.03.19 16:12
0
원고료로 응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에서는 강효상 의원과 김재원 의원이 각각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윤상일 전 의원에게 패했다. 대구 동을에서는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강대식 전 동구청장이 김재수 전 농림부장관을 꺾었다. 김정재 의원은 현역으로는 드물게 끝까지 살아남았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수도권과 대구, 경북지역에서 이루어진 경선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에 결과가 발표된 지역 중 TK 지역은 현역 의원이 컷오프되거나 불출마한 지역이 많아 신인끼리의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졌다.

서울 중랑을에서는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서 컷오프되고 험지 출마로 방향을 틀은 김재원 의원이 윤상일 전 의원에게 패하고 말았다. 윤상일 전 의원의 본선 상대는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다.

진수희, 김진, 강효상 후보의 3자 경선이 진행되는 듯 보였던 서울 중성동갑은 2자 경선으로 변경되었다. 김진 후보가 사퇴했기 때문이다.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대구 달서를 포기하고 험지출마에 나선 강효상 후보를 꺾고 공천을 받았다. 본선 상대는 민주당 현역 의원인 홍익표 의원이다.

미래한국당 사태의 주인공인 한선교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경기 용인병에서는 이상일 전 의원이 권미나 전 경기도의회 교육위원을 꺾었다. 민주당 본선 상대는 비례대표 의원인 정춘숙 의원이다.

정종섭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대구 동갑에서는 류성걸 전 의원이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을 꺾고 공천장을 손에 넣었다. 민주당 후보는 미래에셋대우 출신의 서재헌 부대변인이다.

유승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대구 동을에서는 강대식 전 동구청장이 본선 티켓을 따냈다. 강대식 전 동구청장은 김재수 전 농림부 장관과 김영희 후보를 꺾고 공천장을 받았다. 강대식 전 동구청장은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관계로, 탄핵 이후 유승민 의원과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에 입당한 바 있다.

이후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출신으로 동구청장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보수통합 과정에서 유승민 의원이 지역구 불출마를 선언하자 동을에 출마한 것이다. 본선 상대는 지난 총선에서 유승민 의원에게 패한 바 있는 민주당 이승천 전 국회의장 정무수석이다.

유일하게 대구에서 살아남은 중진 주호영 의원이 민주당 김부겸 의원을 잡겠다며 수성갑으로 이동하면서 비게 된 대구 수성을 지역에서는 이인선 전 경상북도 부지사가 정상환 후보를 꺾었다.

정상환 후보는 원래 수성갑에서 준비를 했지만 수성갑에 수성을 소속인 주호영 의원이 공천되면서 수성을로 옮긴 인물이다. 갑작스러운 지역구 이동의 여파를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의 민주당 후보는 이상식 전 대구지방경찰청장이다. 경남 밀양, 양산을에서 떠나온 홍준표 전 대표도 수성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3파전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홍의락 의원이 버티고 있는 대구 북을에서는 3자 경선이 이루어졌다. 김승수 전 대구시 부시장, 이달희 전 경상북도 정무실장, 권오성 변호사가 저마자 홍의락 의원을 잡을 적임자라며 출마를 선언한 것이다. 승자는 김승수 전 대구시 부시장이었다. 홍의락 의원으로서는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나게 되었다.

포항 북에서는 살아남은 현역 의원인 김정재 의원이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경선을 치룬 끝에 공천장을 받았다. 원내대변인을 지내며 미래통합당의 '입' 역할을 한 김정재 의원이 조선일보 법조팀장, 논설위원, TV조선 탐사보도부 부장을 지낸 언론인 출신인 강훈 후보를 제압했다.

김정재 의원의 본선 상대는 민주당 오중기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다. 오중기 전 행정관은 포항 북에 두 번, 경북지사에 두 번 출마해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낙선한 바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경북지사에 출마해 34.32%를 득표한 바 있다.

현역인 박명재 의원이 자리를 비운 포항 남울릉에서는 문충운 미래통합당 미디어 특위 위원과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의 경선이 이루어졌고,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이 승리했다. 본선 상대인 민주당 후보는 허대만 전 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이다.

허대만 전 위원장은 포항 지역에서 크고 작은 선거를 7회나 치른 7전8기의 정치인이지만, 대부분의 선거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해 낙선했다. 다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42.41%를 득표한 바 있어 김병욱 후보가 긴장의 끈을 늦추어선 안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시절 영입된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은 경선에서 류성걸 전 의원에게 패했다. 황교안 영입인재 출신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또 하나의 탈락이다. 영입인재 중에서는 드물게 TK 공천장을 받은 대구 북갑의 양금희 후보도 앞날에 빨간 불이 켜진 상황이다. 정태옥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영입인재들의 운명은 바람 앞의 촛불이다.

TK 출마가 좌절된 의원들이 수도권에서 재기를 노리는 일은 역시 쉽지 않았다. 대구를 노렸던 강효상 의원도, 경북을 노렸던 김재원 의원도 모두 경선에서 패하고 말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화해주실 일 있으신경우에 쪽지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