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을]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설립, 후보자들의 생각은?

등록 2020.03.27 09:21수정 2020.03.27 09:22
1
원고료로 응원
강병원 의원 "협의체 구성해 갈등 최소화해야"
허용석·김종민 후보 "과거와 여건 달라져 원점 재검토 필요"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은평을 강병원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은평을 허용석 후보, 정의당 은평을 김종민 후보 ⓒ 은평시민신문


서울 은평을 지역구의 가장 큰 현안과제 중 하나는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설립 문제다. 폐기물처리시설 건립을 두고 행정과 주민 간의 갈등이 지속되면서 주민들은 이번 총선 후보자들이 내놓은 '갈등해소를 위한 협의체 구성, 원점에서 재검토' 등의 해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갈등해소 협의기구를 만들어 갈등을 최소화하자는 입장을 냈다. 강병원 의원은 "2018년에 국무조정실이 주재해 환경부, 서울시, 은평구, 고양시가 모여서 대체 부지를 논의했는데 잘 이루어지지 못했다. 고양시 입장에서는 고양시에 서울시 기피 시설을 갖다놨는데 광역자원순환센터까지 가져다 놓는다고 하니 어렵다는 입장이고, 은평구도 대체부지가 순조롭게 되지 않는다면 곤란한 상황에 빠지게 되기 때문"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강 의원은 "은평 내에서 큰 갈등의 소지가 됐고 작년과 올해 초에는 주민소환운동까지 시작됐다. 이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안타깝고 큰 책임감을 느끼는 일들"이라며 "서울시나 고양시는 은평구청에서 갈등해소 협의기구를 만든다면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서울시·은평구·고양시 주민들이 추천하는 전문가나 주민대표가 참여하는 협의기구를 만들어 갈등을 없애거나 최소화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미래통합당 허용석 후보와 정의당 김종민 후보는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이 원점에서 재검토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허용석 후보는 "폐기물처리시설을 지으려면 지역주민의 의견이 수용되어야 하는 게 맞다. 사업이 시작된 게 20여 년 전인데 처음 사업 시작 단계와 달리 거주자가 많이 생겨나는 등 주변 전제조건들이 너무 많이 바뀌었다"며 "대체부지 확보를 포함한 원점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종민 후보는 "센터 건립은 주민들이 대규모로 입주하기 전에 결정된 것으로 주민들 입장에서는 당혹스러울 수 있고 건립비용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앞으로도 어느 정도의 비용이 더 들지 모른다"며 "정치와 행정은 주민 설득을 실패했고 행정·주민·전문가 등으로 사회적 합의체를 구성해서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2. 2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3. 3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4. 4 추미애, '윤석열 검찰-채널A 유착' 보도에 감찰 시사
  5. 5 한국과 같은 날 시작했는데... 미국, 왜 이렇게까지 됐냐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