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청 340억대 코로나 추경 긴급 편성

등록 2020.03.27 09:16수정 2020.03.27 09:36
0
원고료로 응원

3월 26일 은평구의회 운영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 위한 추경 일정을 정하기 위해 회의를 열었다. ⓒ 은평시민신문


서울 은평구청이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방역을 위해 340억대 긴급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 은평구의회는 26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3일간 추경예산안을 다루는 임시회를 개회하는 일정을 통과시켰다.

은평구는 26일까지 2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타나고 있으며, 코로나 19 여파로 지역경제 전반이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 이에 은평구청은 342억 규모의 추경안을 편성하고 '민생안정 301억원', '지역경제 활성화 26억', '코로나19 방역지원 14억' 등을 투입할 계획을 세웠다.

민생안정 예산으로는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으로 267억원 (66,772가구), 코로나19 관련 생활지원비 지원 사업 23억원, 저소득가구 대상으로 한 국가형 긴급복지지원 사업 5억8천만원, 자가격리자 물품 배송 사업 인력 운영 2879만원 등을 편성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으로는 은평구 중소기업 육성기금 증액 20억원, 은평사랑상품권 추가발행 2억 5천만원,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2억2500만원, 전통시장 활성화 이벤트 개최 지원 5900만원 등이다.

코로나19 방역지원 사업으로는 코로나19감염증 대응 물품 구매 9억7267만원, 보건소 구급차 지원 2대 2억6730만원, 코로나19 대응 관련 의료 인력 채용 7892만원, 구청사 방역 및 방역물품 구매 4600만원, 코로나19 대응용 음압들것 3600만원 등이다.

은평구의회는 3월 30일 1차 본회의를 열고, 30일과 31일에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예산안 심사를 실시해 4월 1일 2차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최종 통과시킬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2. 2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3. 3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4. 4 추미애, '윤석열 검찰-채널A 유착' 보도에 감찰 시사
  5. 5 한국과 같은 날 시작했는데... 미국, 왜 이렇게까지 됐냐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