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인공호흡기 치료 부산 97번 확진자 사망

95번, 71번 이어 세 번째... 아내도 치료중, 자녀가 고인 가는 길 지켜

등록 2020.03.28 11:27수정 2020.03.28 11:27
0
원고료로 응원
a

서은숙 부산진구 구청장이 27일 늦게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코로나19 부산 97번 환자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을 전했다. ⓒ 서은숙 페이스북

코로나19와 관련 부산에서 세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위중한 상태로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던 97번(73) 환자가 27일 오후 4시 증상 악화로 숨졌다.

이 환자는 지난 9일 오한과 기침, 콧물 등으로 의심증상이 나타났고, 13일 검사에서 최종적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령에 폐렴 증세로 부산의료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2주가 넘는 의료진의 노력에도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고인이 근무한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 지하에서는 접촉 등을 포함해 모두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아내인 100번(68) 환자와 지인인 101번(72) 환자, 97번 환자의 직장 동료인 99번(68) 환자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감염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페이스북에 조화 사진과 관련 글을 올린 서은숙 부산진구 구청장은 "배우자인 부인도 확진자로 치료 중이라 자녀 두 분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켰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97번 환자가 숨지면서 부산지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3명으로 늘었다. 부산에 거주지를 둔 사람 중에 사망자로는 두 번째다. 앞서 경북 청도에서 부산으로 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95번(88) 환자가 지난 13일 밤 사망했다. 71번(79) 환자도 25일 폐렴으로 인한 패혈증 증세 등으로 숨졌다. 이들은 모두 기관삽관 등 인공호흡기 치료 중이었다.

부산에서는 대구 요양병원 14명, 포항의료원 1명, 청도대남병원 1명 등 대구지역 확진자 17명에 대한 치료도 진행 중이다. 상태는 중증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2. 2 '나경원 아들' 대리 발표자 해외 출장비, 복지부 돈이었다
  3. 3 불에 탄 투표함... 미국인들의 눈물겨운 노력
  4. 4 "시한폭탄... 고시촌 슬럼화 방치하면 극단적 사건 생긴다"
  5. 5 어느 날 그는 1억 원 빚쟁이가 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