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철수 "문 대통령,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청문회 증언대 세울 것"

관훈클럽 토론회서 주장... "야권연대" 가능성엔 선 긋고, 비례 위성정당 심판 호소

등록 2020.03.31 12:30수정 2020.03.31 12:30
18
원고료로 응원
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증언대에 세울 수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한 말이다. 그는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저희가 공약으로 발표했다"라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참고로, 국민의당은 4.15 총선 2호 공약 '권력의 사유화 방지'를 통해 "청와대 선거개입 진상규명 청문회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 탄핵 추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안 대표는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관련자를 불러서 청문회를 열 것"이라며 문 대통령도 청문회 대상자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하원에서 청문회가 열렸을 때 현직 대통령이 세 번 정도 증언한 바 있다"라며 "불가능하거나 예외적인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4.15 총선 후 '반문(반문재인)' 기치를 중심으로 한 야권 연대가 점쳐지는 대목이다. 다만, 안 대표는 "총선이 가까워지면 (국민의당이) 적극적인 야권연대 메시지를 내지 않을까 하는 관측이 있다"는 질문에 "없다"라고 단언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면서 사실상 통합당과 다른 '길'을 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 둘 다 '조국 수호 정당' 아니냐"

안 대표는 구체적으로 "제가 처음 귀국한 날부터 연대라든지 통합 논의가 진행됐고, 사표 논쟁 등이 말썽이 됐다"라며 "제가 아무리 정책을 많이 발표해도 국민도, 언론도 무관심했고 이대로 총선까지 간다면 끝까지 야권 분열에 대한 비판과 연대 얘기가 끊임없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지율이 저조하다는 지적에는 "어떻게 하면 저의 진심을 전할 수 있고 저희가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코로나19 사태에서 보듯 과학적인 사고와 문제해결 능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우리는 이를 모두 갖춘 인재들로 비례대표(후보)를 꾸렸다"라고 강조했다.

본인의 총선 불출마가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엔 "제가 뭘 하겠다고 하면 저의 간절함이 전달되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해서 불출마한 것"이라며 "총선 이후는 제 머릿속에 전혀 없다"라고 답했다.

여야의 비례 위성정당에 대해선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이런 게 있었느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을 두고 "둘 다 '조국 수호 정당' 아니냐"라며 "이대로 가면 저 사람들, 총선 이후 합쳐서 '조국 대통령 만들기' 하겠구나, 그런 생각도 든다"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이 더 후안무치하다"라며 "상대당의 위성정당(미래한국당)을 고발까지 한 정당에서 위성정당을 하나도 아니고 둘이나 만들었다"라고 꼬집었다.

자신이 4월 1일부터 400km 국토 종주에 나서는 이유도 '비례위성정당 심판'에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전국 종주는 기득권 정치 세력의 꼼수 위장정당과 맞서 싸우겠다는 제 의지의 표현"이라며 "저는 잘못된 정치, 부당한 정치, 부도덕한 정치와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2. 2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3. 3 공짜라서 좋은 캐나다 병원, 그래도 한국이 부러운 이유
  4. 4 윤미향 딸 학비가 김복동 장학금? '조선'이 외면한 실체
  5. 5 [현지 취재] "지금의 당혹감과 공포는..." 약탈로 이어진 LA시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