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통합당 유튜브 "문 대통령 교도소에서 무상급식 먹이자" 막말 방송

오른소리 방송 중 발언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되니 괜찮다"... 논란 되자 비공개

등록 2020.03.31 12:49수정 2020.03.31 12:51
5
원고료로 응원
 
a

31일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뉴스쇼 미래' 방송 장면 ⓒ 오른소리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되니 괜찮다"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뉴스 방송 진행자 박창훈씨가 문 대통령을 교도소에 보내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씨는 31일 오전 7시 30분께 진행된 뉴스 방송 <뉴스쇼 미래>에서 게스트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와 문 대통령의 비핵화 정책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여기서 박씨는 "지인들이 그런 이야기를 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의 별칭)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그리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 말한 것. 그러자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덩달아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하자, 박씨는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실정이) 한두 개가 아니다"며 "실정백서의 첫번째 파트가 끝났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이 끝날 무렵에도 그는 또 한 번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 지금 당장 권력을 내려놓겠다. 대통령직에서 내려오겠다. 그러니 죗값 안 치르게 해 달라', 이렇게 얘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느냐"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오른소리는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보수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의 정치부장인 박씨는 이달 2일부터 오른소리에서 뉴스를 진행해오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의 소설, 전두환의 태평성대
  2. 2 '안희정 촬영 담당'이던 그가 김지은 편에 선 까닭
  3. 3 A과학고 교사들 잇단 희귀암 육종... '3D 프린터 공포' 확산
  4. 4 시어머니에게 '일침' 날린 4선 의원, 속이 다 후련했다
  5. 5 장준하 선생에게... 문재인 정부가 항소라니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