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깜짝발언' 이철우 경북지사 "이번에 국가, 정부가 있다는 것 느꼈다"

문 대통령 참석한 구미산단 현장간담회에서 호의적 평가... "적기에 중앙정부가 뒷받침해줬다는 뜻"

등록 2020.04.01 17:14수정 2020.04.01 17:14
0
원고료로 응원
a

간담회 참석자 발언 듣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 참석, 서임교 구미산단 경영자협의회 회장 발언을 듣고 있다. ⓒ 박혜경

1일, 8개월 만에 다시 경북 구미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26분부터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구미산업단지(구미산단) 입주기업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래통합당 소속의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기 위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고립과 단절, 각자도생은 결코 해법이 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속 '구미산단 1호기업'을 방문한 이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코오롱인더스트리, 에스엘테크, LG이노텍, 인당, 아주스틸, 영진하이텍, 인탑스)은 13개 미니클러스터와 대학, 1000개의 기업이 참여하는 2단계 클러스터 Co-Innovation R&D사업 시행 등을 건의했고, 관련부처 장관들이 답변에 나섰다.

문 대통령 "위기극복의 요체는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

이어 문 대통령이 마무리발언을 하려는 순간 이철우 지사가 발언을 신청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이 이번 코로나19 국면에서 걱정이 컸던 지역인데 빠른 속도로 진정이 되더라"라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느낀 노하우가 있으면 말해 달라"라고 이 지사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발언에 나선 이철우 지사는 면마스크에 필터를 붙인 '경북형 마스크'로 마스크 대란을 잠재우고, 대구지역 확진자들을 경북에서 수용한 것 등을 설명하면서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호의적인 발언을 두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방역 대응 과정에서 부족한 것을 적기에 중앙정부가 뒷받침해줬다는 뜻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의 호의적 발언이 끝난 뒤 마무리발언에 나선 문 대통령은 "위기극복의 요체는 고용과 일자리를 지키내는 것이다"라며 "기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기업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느끼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하는 것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서 핵심이다"라며 "각 부처는 이를 명심해야 한다"라고 거듭 '속도전'을 주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