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오소리 잡으려 불 놓았다가 산으로 번져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 소나무 등 70그루 피해

등록 2020.04.02 19:06수정 2020.04.02 19:06
0
원고료로 응원
a

4월 2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야산에 산불 발생. ⓒ 창원시청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 야산에 불이났다.

창원시에 따르면, 4월 2일 오후 5시 7분경 여양리 산 70번지 일원에 산불이 났다. 마을 주민이 오소리를 잡기 위해 불을 놓았다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산불로 임야 0.04ha에 소나무 등 70여 그루가 피해를 입었다. 산불은 1시간여만에 초기 진화되었다.

산불이 나자 공무원과 산불진화대, 감시원,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산불 진화 작업에 헬기가 투입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