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코로나19 여파 어린이날 행사 전면 취소

등록 2020.04.10 13:53수정 2020.04.10 13:53
0
원고료로 응원
경남 합천군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5월 5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98회 어린이날 기념 행사를 전면 취소한다고 10일 밝혔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어린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행사라 취소결정이 쉽지 않았으나, 코로나19가 종식 된 후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다른 대체 행사를 강구 하겠다"고 했다.

문 군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조치사항에 군민들도 한마음으로 동참 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