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철수·민생당 "21대 총선, 대통령 경호처 시험 아냐"

안 "현 정권 비리 의혹, 심각한 수준"... 민생당 "거수기 뽑는 선거 안돼"

등록 2020.04.13 11:15수정 2020.04.13 11:15
3
원고료로 응원
 
a

4·15 총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당·민생당이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을 향해 “총선은 대통령 경호처 공채시험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13일 시민당 광고를 향해 "의원 광고가 아니라 대통령 경호처 구인광고 같다”고 쓴 안철수 대표의 게시글. ⓒ 안철수 페이스북 화면갈무리

 4·15 총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당·민생당이 더불어민주당과 그 비례전담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향해 "총선은 대통령 경호처 공채시험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소셜미디어 계정 게시글을 통해 "민주당 '꼼수 비례 위성 정당'의 광고를 보았다. 의원광고가 아니라 대통령 경호처 구인광고 같다"며 "현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 의혹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에다 범여권 정의당, 민생당까지 합하면 이미 의석수가 과반이다. 현재도 못 할 일이 없다"며 "(민주당은) 그간 서민들 고통과 민생파탄을 못 막은 게 아니라 외면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민생당도 '21대 총선은 경호실 공채시험이 아니다'란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민주당 이해찬 당대표는 과반을 자신하고 유튜브 언론인 유시민 씨는 180석을 장담했다. 집권여당 당대표와 민주당 공인 나팔수 유시민 발언이니 허언일 리가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에서 총선 결과를 전망하며 "민주당이 의석 과반은 확보했고, 비례 합쳐 범진보 진영 180석이 가능하다"란 취지로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관련 기사: 유시민발 '범진보 180석' 예측에 이낙연 "섣부른 전망 경계").

문정선 대변인은 이어 "국회의원은 대통령을 지키는 사람이 아니고, 총선은 대통령 경호실 공채시험이 아니다. 21대 총선을 전두환의 거수기들을 뽑던 체육관 선거로 전락시켜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진정한 성공을 위해 '해서는 안 되는 일들'을 이 악물고 막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생당 또한 "민생당은 호남의 종자 씨다, 총선은 기득권 양당의 횡포로부터 국민 목소리를 찾아올 마지막 기회"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