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은 가족과 함께" ... 행사 전면 취소 잇달아

합천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 창원시 "하반기 다채로운 행사"

등록 2020.04.15 13:42수정 2020.04.15 13:42
0
원고료로 응원
경남 합천군에 이어 창원시도 코로나19 사태로 5월 5일 열릴 예정이던 어린이날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창원시는 해마다 어린이날에 대양산 행사를 열어왔다. 창원시는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적 위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시민과 어린이들의 감염병 예방과 안전을 위하여 행사 취소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15일 밝혔다.

창원시는 "어린이날 행사를 개최하지 못해 많은 아쉬움은 있지만, 2021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올 하반기에 더욱 다채로운 어린이 행사를 개최하여 많은 아동과 시민이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합천군은 지난 10일, 올해 어린이날 기념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조치사항에 군민들도 한마음으로 동참 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2. 2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3. 3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