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4.15총선1458화

이변은 없었다, 서초 윤희숙·박성중 당선

등록 2020.04.16 10:32수정 2020.04.16 11:22
0
원고료로 응원

윤희숙 후보(왼쪽) ,박성중 후보(오른쪽)가 당선 확인 후 환호하고 있다 . ⓒ 황상윤


21대 총선 서초갑 선거 결과 윤희숙 미래통합당 후보가 62.6%를 얻어 36.9% 득표에 그친 이정근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미래통합당 인재 영입 1호로 서초갑에 전략 공천된 윤 후보는 지역구 첫 도전에서 국회 입성을 하게 됐다.

윤희숙 후보는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컬럼비아대학교 경제학박사,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등을 지낸 공공경제정책 전문가다.

현역의원 간 대결로 치러진 서초을에서는 박성중 미래통합당 후보가 53.6%를 얻어 45.0% 득표에 머문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리고 재선에 성공했다.

박성중 후보는 서초구청장,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윤희숙 후보와 박성중 후보의 당선으로 서초에서 보수 불패는 계속되게 됐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서초타임즈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케이블 방송국 기자, 프리미어프로 저자(교학사), 프로덕션 pd를 거쳐 현재는 영상 제작을하며 글도 쓰고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2. 2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3. 3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4. 4 진정성 없어 보이는 '우리 이혼했어요'의 유일한 교훈
  5. 5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