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유시민 "민주당 비판 수용...낙선한 김영춘·박수현·남영희 미안"

"기성 미디어 통한 정치비평 하지 않을 것... 180석 사건 때문에 그렇게 생각"

등록 2020.04.17 23:22수정 2020.04.17 23:23
14
원고료로 응원
a

유시민의 <알릴레오> (자료사진) ⓒ 유튜브 화면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7일 21대 총선에서 근소한 표차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공주·부여·청양)·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를 거론하며 "미안하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낙선한 후보자들이, 제 발언을 통합당에서 이용하였던 것 때문에 손해를 봤다고 느꼈다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본다. (사실관계를) 다툴 필요가 없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자신의 '범진보 180석' 관측이 없었을 경우 민주당이 더 많은 의석을 확보했을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과 관련,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도 그렇게 말했다"며 "민주당 쪽에서 나온 비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전날 "그 '180석 발언' 때문에 사실은 조금 손해를 봤다"고 지적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유 이사장은 "기성 미디어를 통한 정치비평이나 시사토론, 인터뷰, 이런 것도 하지 않겠다"며 "180석 사건 때문에 그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민주당에서 어떤 데이터도 귀띔받은 적이 없고, 제 말은 개인적 견해"라며 "제가 집권세력의 대표 스피커처럼 받아들여지고, 그 말이 악용당할 때의 책임을 제가 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참여했던 JTBC '썰전' 프로그램과 관련해 "4년 전 방송할 때는 거짓말도 했다. 그때는 민주당 분들과 수시로 정보공유가 될 때였다"며 "새누리당이 이대로 가면 180석 근처까지 갈지도 모른다고 했다,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민주당이 시행한 안심번호 여론조사 내용을 토대로 판단컨대, 새누리당이 압승할 것이라는 언론의 예상과 달리 민주당이 선전할 것을 알고 있었다는 취지다.

유 이사장은 "지금 고백하지만, 비평가로서 옳은 것은 아니다"라며 "정치비평가가 특정 정치세력과 얽혀있을 때는 이런 것이 많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3. 3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4. 4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