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171표 석패' 남영희 "유시민 '180석 발언' 탓하지 않아"

"패배는 내 부족 때문, 외로운 싸움 해온 유시민의 과(過) 부풀리기 온당찮아"

등록 2020.04.18 16:24수정 2020.04.18 18:11
6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12일 인천 미추홀구 주안역 남광장에서 동구미추홀구갑 허종식(왼쪽), 동구미추홀구을 남영희 후보(사진 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21대 총선에서 석패한 더불어민주당 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는 18일 "제 패배가 유시민 이사장 탓이라는 세간의 평가는 옳지 않다"며 "눈곱만큼도 유 이사장을 탓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171표라는 이번 총선에서 가장 근소한 패배를 했다. 억울한 마음이 왜 없겠나"라며 "하지만 냉정히 보면 그 패배는 오로지 남영희의 부족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민주당 일각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총선 직전 '범진보 180석' 전망 발언을 한 탓에 일부 선거구 후보가 낙선하는 손해를 봤다는 비판이 인 데 따른 언급이다.

유 이사장은 전날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남영희 후보 등 근소한 표 차로 낙선한 민주당 후보들을 거론하며 "미안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 후보는 '180석' 발언에 대해 "유튜브 댓글에 답변하기 위해 판세분석과 자신의 희망을 말한 것"이라며 "기다렸다는 듯이 받아서 증폭하고 왜곡하고 확대한 보수언론이 없었다면, 그냥 유튜브 대화 중 기억되지 않는 한 부분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이번 총선이 있기까지 1년 동안 싸워온 모습을 다 잊었나. 검찰이 불어대는 폭풍에서 배를 침몰시키지 않으려 외로운 싸움을 해온 분"이라며 "작은 과(過)만 부풀리기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남 후보는 "책임을 유 이사장에게 넘긴다고 제 위치가 달라지지 않고, 오히려 우리 내부의 힘을 갈라놓을 뿐"이라며 "제발 친구의 얼굴을 돌리게 만드는 말의 무기를 거두어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