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인영 "통합당, 총선 끝나자마자 '재난지원금' 말바꿔... 패배 '분풀이'"

"국민들 애 타는데 통합당이 예산심사 안해... 지급 늦추고 싶은 게 본심 아니냐"

등록 2020.04.24 12:01수정 2020.04.24 12:01
2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미래통합당이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최대한 늦춰 선거 패배의 분풀이를 하려 한다"라며 "예산 심사 방해를 당장 멈추라"라고 압박했다.

지난 22일 당정이 힘겨루기 끝에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를 조건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합의한 뒤에도 통합당이 전날 "수정예산안을 다시 제출하라"고 재차 요구하자 역공에 나선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은 총선 기간 중 황교안 전 대표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긴급재정명령권까지 요구한 것도 기억하고 있다"면서 "총선이 끝나자마자 통합당이 하루하루 말을 바꿔가며 핑계를 만들고, 예산 심사를 끝없이 지연시키고 있는 건 매우 어이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국회 추경 심사에 착수할 것을 통합당에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난을 맞아 국민들은 애가 타는데 (통합당 김재원)예결위원장이 회의 소집 요구를 무시하는 등 단독적으로 예산 심사를 봉쇄하고 있다"라며 "당장 예산심사 봉쇄를 풀고 회의를 개최해 정상적으로 추경을 심사하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은 당정이 합의안을 만들어오면 그대로 하겠다던 약속마저 휴지조각으로 만들었다"라며 "긴급재난지원금 무력화 시도가 매우 노골적이다. 지원급 지급을 늦추는 게 통합당의 본심인 것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관련 기사]
발목잡을 생각없다는 통합당, 홍남기에 "22개 질문 답변보고하라" http://omn.kr/1nf8g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