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동 산불 40시간만에 진화…축구장 1100개 면적 잿더미

인명 피해 없어, 잔불 정리작업 진행중

등록 2020.04.26 16:33수정 2020.04.26 16:35
2
원고료로 응원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지난 24일 오후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산불이 40여시간만인 26일 진화됐다.

경북도와 남부지방산림청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산림 800㏊(경북도 추정)가 불에 탔다. 축구장 면적(0.714㏊)의 1천100배가 넘는 산림이 이틀 만에 잿더미가 됐다.

또 화재 현장 주변 주택 3채와 창고, 축사, 비닐하우스 등도 불에 탔다.

산불을 피해 주변으로 대피했던 주민 1천200여명도 대부분 귀가했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26일 오전부터 헬기 32대와 3천7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왔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현장에 인력을 계속 배치해 잔불이 바람에 되살아나는 것을 막을 방침이다.

또 진화작업이 완료되면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번 불은 지난 24일 오후 3시 39분께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해 약 20시간만에 진화되는 듯했지만 25일 오후 2시께 강한 바람을 타고 되살아났다.

이 불로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서안동IC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이 25일 오후부터 중단됐다가 26일 오전 9시께 재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최악의 시나리오
  3. 3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