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초·중·고 364만명 가정에 농산물꾸러미 배달된다

당·정, 급식 예산으로 서울·경기·전남 등 8곳 시행 ... "나머지 지자체도 추후 토의"

등록 2020.04.27 09:53수정 2020.04.27 10:00
6
원고료로 응원
 
a

전남 유초중고 학생 가정에 배달된 농산물꾸러미. 장석웅 전남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 장석웅 전남교육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7일 "코로나 사태에 따른 온라인 개학으로 학교 급식이 중단된 상황에서 학생 건강 증진과 학부모 부담 경감, 농가 지원을 위해 초·중·고 학생을 둔 가정에 농산물꾸러미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농산물꾸러미 지원 사업은 참여 의사를 밝힌 지자체 서울·경기·광주·대전·충북·전북·전남·경남 등 8곳의 초·중·고 학생 364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예산은 학교 급식 중단으로 발생된 무상급식 식품지원비 약 2717억원이 활용된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초·중·고 농산물꾸러미 당·정 협의'가 끝난 직후 이같이 발표했다. 이날 당·정 협의엔 이인영 원내대표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김영철 서울시 부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추가로 세종·강원 등 2곳도 농산물꾸러미 지원 사업 참여를 검토 중"이라며 "부산·대구·인천·울산·충남·경북·제주 등 7곳 등 참여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지자체에 대해서도 추후 토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농산물꾸러미 구성에 대해선 "지자체별로 약간 다를 수 있지만 평균적으로 1~3만원 가량 꾸러미가 구성되는 것으로 검토하고 있다"라며 "기본적으로 학교 급식 농산물을 중심으로 구성하되, 위생 안전을 고려한 축산물, 수산물도 가능할 수 있다"고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8개 시·도 초·중·고학생 364만명을 대상으로 했을 때 소요 예산은 1093억원 정도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농산물꾸러미 지원 사업을 가장 먼저 시행한 곳은 전남이다. 장석웅 전남 교육감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학교 급식이 중단돼 비축한 급식 예산 83억을 들여 농민과 학부모님들을 위해 전국 최초로 '친환경 농산물꾸러미'를 전남 유·초·중·고 22만명 학생들에 배달했다. 전남도청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이 있었다"고 밝혔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2. 2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3. 3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