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빨간불 켜진 '김종인 비대위', 8월 말까지만 활동?

상임전국위 무산, "8월 31일까지 전대 개최" 당헌 삭제 불발... 찬반 논란 계속, 김종인 수용 여부 관건

등록 2020.04.28 15:47수정 2020.04.28 16:16
0
원고료로 응원
 
a

정우택 미래통합당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정원 45명 중 17명만 참석하자, “여러 가지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오늘 제1차 상임전국위는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선언한다”고 밝힌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유성호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비대위'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통합당은 28일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연달아 열어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할 계획이었다. 특히 총선 전 새로운보수당 등과 통합하면서 마련했던 당헌 11장 2조의 "차기 전당대회는 2020년 8월 31일까지 개최한다"는 내용을 삭제해 비대위의 활동에 힘을 실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상임전국위원회는 의결 정족수(23명)를 채우지 못하면서 무산됐다.
  
a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미래통합당의 차기 전당대회 일정을 삭제하기 위한 당헌 개정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참석 인원이 저조해 성원이 되지 않아 지연되고 있다. ⓒ 유성호



   


   
정우택 전국위원회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1차 상임전국위가 45명 정원인데 과반수 미달로 성원이 안 되고 있다"며 "종합적 판단 결과 1차 상임전국위는 개최가 어려울 것 같다"고 보고했다.

다만, 같은 날 오후 3시에 예정됐던 전국위원회는 개최됐다. 재적 639명 중 330명이 참석해 과반이 성원됐고 '김종인 비대위' 출범 및 인준이 안건으로 상정된 상황이다.

문제는 당헌 개정 불발로 김종인 비대위의 임기가 8월 말로 정해졌단 점이다. 추후 상임전국위를 소집해 다시 당헌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도 남아 있으나, 김 전 위원장이 '임기 4개월 짜리 비대위'를 거부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김종인 비대위를 둘러싼 당내 찬반 논란도 거센 편이다. 앞서 열린 21대 총선 당선인 총회에서는 2시간여 동안 비대위 체제 전환을 놓고 찬반 토론이 팽팽하게 이뤄졌다. 심재철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어떤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거나 하진 않았다"며 "당의 최고지도체제를 결정하는 기구는 전국위원회고 오늘 전국위원회에서도 다시 얘기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a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 참석해 “오늘 전국위원회 직전에 상임전국위원회를 열려고 했지만 무산돼 당헌은 고치지 못했다"며 "당헌 개정은 새로운 비대위원장이 추진할 것이다”고 말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유성호


 
a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미래통합당의 차기 전당대회 일정을 삭제하기 위한 당헌 개정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참석 인원이 저조해 성원이 되지 않아 지연되고 있다. ⓒ 유성호



    
a

자유청년연맹 회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를 반대하며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