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지리산 사고 헬기, 한 점 의혹 없이 원인 조사"

1일 발생, 2명 사망 ... 김 지사, 3일 경상대병원 장례식장 빈소 찾아 조문

등록 2020.05.03 14:18수정 2020.05.03 14:18
0
원고료로 응원
a

5월 1일 지리산 천왕봉 정상 인근에서 헬기 불시착 사고. ⓒ 경남소방본부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리산 천왕봉 정상인근 헬기 불시착 사고 희생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면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했다.

김경수 지사는 3일 오후 진주 경상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이 장례식장에는 지난 1일 지리산 천왕봉 정상 인근에서 발생한 헬기 불시착으로 희생된 60대 부부의 빈소가 차려져 있다.

김 지사는 유족들을 만나 "구조를 해야 하는 입장에서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면목이 없다"고 했다.

김 지사는 "유족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토부, 소방청 등과 협조해 사고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족들은 사고원인 규명과 언론의 섣부른 추측성 보도 자제 등을 요청했고, 사고 당시 병원 이송 상황 등 가족들에게 신속히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고 경남도는 전했다.

김 지사와 함께 조문한 허석곤 경남소방본부장은 "말씀하신 부분을 포함해서 모든 상황을 파악하겠다"며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아무리 작은 부분이라도 유족이 궁금해 하시는 부분은 모두 해소해야한다"며 "절대 한 점의 의혹도 남아서는 안된다"고 했다.

김 지사는 현장에 파견 중인 유가족 지원 근무자들에게 "장례절차상 필요한 부분을 최대한 지원하라"고 당부했다.

5월 1일 낮 12시 6분께 경남 산청군 지리산 천왕봉 정상인근에서 '심정지'가 온 60대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15m 가량 상공에 떠서 제자리 비행을 하다 균형을 잃으면서 불시착했다.

국토교통부 조사위원회는 불시착 헬기의 블랙박스를 회수하고, 탑승자와 사고 목격자의 진술을 통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