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긴급재난지원금 60만 원 기부한다

강민석 대변인 "수령하지 않는 방식으로 기부"

등록 2020.05.07 15:40수정 2020.05.07 15:40
0
원고료로 응원
a

어린이날 영상메시지 촬영하는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월 29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기념 영상메시지를 촬영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에게 지급될 긴급재난지원금 60만 원을 전액 기부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오후 "문 대통령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의사를 밝혔다"라며 "문 대통령에게 지급될 지원금은 2인가구 60만 원이고, 이것을 수령하지 않는 방식으로 기부한다"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오후 2시 정부가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의 기부방식을 브리핑했는데 그에 맞춰 문 대통령이 기부의사를 밝혔다"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어딘가에서 읽은 글이 공감 가 전해드린다"라고 말한 뒤 '기부는 돈 있는 사람이 하는 게 아니라 마음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것이다'라는 글을 인용했다. 이를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하는 문 대통령의 마음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자발적으로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좋은 일이다"라며 "국난 극복에 힘을 모으려는 국민들의 연대와 협력의 정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관련 기사 : 오늘부터 '재난지원금' 지급... 문 대통령 "빠르게 전달돼야").

청와대 관계자 "관제기부 운운하며 재 뿌리지 말라"

일부에서 '관제기부' 지적이 있는 것과 관련,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광주의 한 공장에 근무하는 김아무개씨가 100만 원을 전액 기부했다는 <연합뉴스>와 수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아무개씨가 "적은 금액이 모여서 큰 액수가 돼 많은 분들에게 돌아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JTBC 보도를 인용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는 '그렇게 부유하진 않지만 우리 가족들보다 힘든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해서, 나눔으로 어려움을 극복했으면 해서 기부했다'고 했다"라며 "관제기부, 관제 금모으기운동 운운하는 것은 이렇게 존경스러운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 국민에 지급되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라며 "기부의 길이 있고 소비의 길이 있다, 기부할 수도 소비할 수도 있고, 일부는 기부하고, 일부는 소비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부하지 않고 소비만 할 수도 있는데 그런 소비도 의미가 있다"라며 "전액을 소비하더라도 쓰라고 돈을 드리는 거다, 다만 정부는 전혀 강요하지 않고 자발적인 방식으로 기부를 추진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기부는 돈 있는 사람이 하는 게 아니라 마음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것인데 돈이 있어도 마음이 없으면 할 수 없다"라며 "그런데 지금은 마음이 모이려고 하는 것 같다, 이렇게 마음이 모이려는데 '관제기부' 운운하면서 재를 뿌리지만은 말아줬으면 한다"라고 호소했다.

지난 4일 문 대통령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내수에 기여" 

지난 4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기부는 선의의 자발적 선택이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강요해서도 안 될 일이다"라며 "기부에서 느끼는 보람과 자긍심이 보상이다, 형편이 되는 만큼 뜻이 있는 만큼 참여해 주기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또한 기부할 형편이 안 되더라도 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위축된 내수를 살리는 데 기여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금은 고용 유지와 실직자 지원에 쓰일 것이다"라며 "국민들이 정성으로 모아준 기부금이 필요한 곳,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가장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