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구례 삼백 년 고택에 핀 작약

등록 2020.05.11 09:22수정 2020.05.11 11:16
0
원고료로 응원
구례의 삼백 년 고택 쌍산재에 바람에 춤을 추듯 흔들거리는 작약이 활짝 피었습니다.
 

고택 쌍산재의 장독대 화단에 핀 작약 ⓒ 임세웅

 
고려 중기 시인이자 문장가인 백운 이규보는 자신의 시 '취서시작약'에서 작약을 술에 취한 월나라 미인 서시로 묘사했습니다.
 
好箇嬌繞百媚姿 호개교요백미자
人言此是醉西施 인언차시취서시
露葩欹倒風擡擧 노파기도풍대거
恰似吳宮起舞時 흡사오궁기무시
아름다움이 넘치는 교태로 온갖 아양을 떠는 자태가 이쁘고 좋네 사람들은 이 꽃을 취기 오른 서시라 하네
이슬에 쓰러진 꽃봉오리를 바람이 들어 올리니
오궁에서 술에 취해 춤추는 서시를 닮았네
 

비밀의 정원으로 가는 오솔길에 핀 작약 ⓒ 임세웅

 
월나라 미인 서시는 월나라 왕인 구천의 원수를 갚기 위해 오나라 왕인 부차를 유혹시키기 위해 보내졌고 오나라를 멸망에 이르게 합니다. 이후 작약의 분홍빛 꽃잎을 본 사람들은 술에 취해 양 볼에 홍조를 띤 서시를 상상하여 작약을 '취서시'로 불렀다고 전해집니다.
 

집안의 자제들이 모여 글공부를 하던 서당채 앞 작약 ⓒ 임세웅

 
꽃이 모양은 비슷하지만 나무인 모란과 달리 초본인 작약은 큰 꽃을 피운다 해서 함박꽃이라 불렀습니다.
 

바람에 춤을 추듯 흔들거리는 작약 ⓒ 임세웅

 
술에 취한 서시가 춤을 추듯 바람에 흔들거리는 작약의 꽃향기가 바람을 타고 멀리멀리 퍼집니다.

#구례 #취서시 #작#구례서시 #월나라미인서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