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호수길 5구간 가족길을 거닐다

등록 2020.05.18 11:10수정 2020.05.18 11:10
0
원고료로 응원
횡성댐으로 생긴 호수를 따라 호수길이 있다. 여섯 구간이 있는데 어제는 5구간을 걸었다. 수몰된 마을을 기억하는 망향의 동산이 있는 구간으로 길이는 9km다. 아주 편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라 '가족길'로 부르는 모양이다. 조금 널찍한 길과 오솔길로 이루어진 코스가 8자 모양으로 이어져 있다. 둘 다 좋은데 '오색꿈길'로 불리는 오솔길이 더 맘에 든다.
 

오색꿈길 ⓒ 박영호

   

오색꿈길 ⓒ 박영호

 
횡성댐이 있는 1구간에선 호수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데 여기선 아주 크게 보인다. 찰랑거리는 호수를 바로 곁에 두고 걸을 수 있어서 좋다. 단지 호수만 즐기기엔 춘천 공지천보다 좋다고 여겨진다. 편의시설은 별로 없다. 오리배나 이런 건 아직 없고 카페와 식당이 한둘 있다. 나중에 길을 걷다가 카누도 탈 수 있으면 좋겠다.
 

호수에 비친 숲 ⓒ 박영호

   

호수에 비친 구름 ⓒ 박영호

   

물에 비친 하늘 ⓒ 박영호

   

호수는 거울이다 ⓒ 박영호

   

하늘과 숲 ⓒ 박영호

 
호수는 바다나 강과 달리 언제나 잔잔하다. 수면에 비친 숲과 하늘이 새로운 풍경을 만든다. 코로나 때문에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알림막은 있는데 꽃구경하는 때가 지나서 찾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워낙 넓어서 정해진 방향으로 걸으면 만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 오솔길은 걷지 않아서 오색꿈길을 걸을 때는 인적이 드문 깊은 숲을 걷는 느낌이 들었다. 집에만 있기 답답하다면 들러서 걸어보면 좋겠다. 내비게이션에서 망향의 동산으로 검색하면 되고 아주 느리게 걸으면 세 시간쯤 걸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아니 증인이 왜..." 조국 재판장이 놀란 이유
  3. 3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4. 4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5. 5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