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아이들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마스크 안 쓰고 이야기 하는 학생들의 걱정... 생기도는 학교에 기분 좋아

등록 2020.05.20 10:15수정 2020.05.20 10:15
0
원고료로 응원
드디어 학생이 학교에 나왔다. 실질적인 등교 개학은 20일부터지만, 기숙학교라서 19일 저녁에 3학년 학생들이 등교했다. 학생 등교를 앞두고 학교는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했다. 우리 학교는 학생 수가 적어서 설치 대상에 들지 않았으나 보건 선생님께서 도교육청에 항의 섞인 부탁을 한 끝에 겨우 설치하게 되었다. 역시 우는 아이에게 먼저 젖을 주는 모양새다.
 

열감지 카메라 설치 ⓒ 박영호

 
복도엔 학생들이 이동할 경로를 발자국으로 표시하였다. 우리 학교의 3학년 전체 학생 수는 48명이다. 그러나 지침에 따라 거리를 두고 줄을 세우고 손을 소독하고 한 명씩 열을 재고 기숙사로 들여보내는데 1시간이 넘게 걸렸다. 열 감지 카메라가 민감하게 설정된 탓인지 열이 있다고 경고음을 울리는 경우가 많아서 대부분 체온계로 다시 측정하였다. 이런 일을 내일부터 하루에 네 번씩이나 해야 한다.  
 

발자국 표시 ⓒ 박영호

 
 

체온 측정 ⓒ 박영호

 
열을 잴 때까지는 선생님 지도에 따라 거리를 잘 지키지만, 교실로 올라가면 좀처럼 그러지 못한다. 그동안 못 본 친구들과 지침대로 거리를 두고 지내기는 쉽지 않다. 복도에 학생들 웃음소리와 떠드는 소리가 가득하다. 급기야 마스크를 귀에 걸치고 있는 아이들까지 있어서 담임 선생님들이 잔소리를 한다.

벌써 수업이 시작되는 내일이 걱정이다. 하지만 그래도 간만에 학교에 생기가 돌고 있어서 기분은 좋다. 생각해 보니 야근도 정말 오랜만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