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금감원장 "코로나19로 경제 삼중고, 금융사 고수익 추구 경계해야"

금융감독자문위 회의 개최... 코로나19 대응현황 등 의견교환

등록 2020.05.22 11:10수정 2020.05.22 11:10
1
원고료로 응원
a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남소연

 
"저성장‧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도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습니다."

22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그는 "금융회사들은 투자자 수요를 충족시켜 나가는 동시에,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 정착노력 등 소비자 보호에도 힘써야 한다"고 했다. 

80여 명의 학계·법조계·언론계·소비자단체·금융계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금융감독자문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부문 대응현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금융감독원은 균형잡힌 금융감독 업무수행과 바람직한 금융감독 방향 모색 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숨통 틜 수 있게 신속하게 지원해야"

이날 윤 원장은 금융부문의 경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무엇보다도 빠른 금융지원이 최우선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물경제가 숨통을 틜 수 있도록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해 현장을 지원하는 것이야 말로 금융의 최우선 과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을 줄인다면, 오히려 경기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금융회사들에 대해 건전성 유지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그는 "주요국들의 봉쇄조치로 인한 수출 감소, 국내 생산‧소비 위축, 고용지표 부진 등 실물경제는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현재 금융사들의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지만 실물경제 고충이 장기화될 경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윤 원장은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대면 거래 확대 등 포스트 코로나 대비해야"

또 윤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금융사들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거래의 확대, 생산시설의 리쇼어링(reshoring), 탈세계화 등 뚜렷한 변화가 다방면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금융부문에서도 이에 대비한 새로운 전략을 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금융권에서 디지털 역량을 확충하고 혁신금융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과감한 도전과 혁신 노력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윤 원장은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홍범 자문위원장 등은 장기적으로 디지털화 진전, 국경 간 이동제한, 교역 위축 등 변화가 확대될 수 있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아니 증인이 왜..." 조국 재판장이 놀란 이유
  3. 3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4. 4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5. 5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