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중소기업, 2020년 경제전망 '깜깜'

충남연구원, 도내 중소기업 202곳 대상 조사... 2020년 경영환경 침체 예상 응답 67.3%

등록 2020.05.23 19:43수정 2020.05.23 19:43
0
원고료로 응원
충남 중소기업 과반 이상이 향후 경영환경 침체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신동호 선임연구위원과 송민정 연구원의 기획연재 '2020년 충남도정에 바란다 - 중소기업편'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43.6%가 2019년 경영환경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했고, 2020년에도 이러한 양상이 계속 될 것이라는 응답이 67.3%로 나왔다.

이는 2019년보다 23.7%p 더 높은 수치다. 

신동호 선임연구위원과 송민정 연구원은 이번 조사를 위해 충남도내 중소기업 202개를 대상으로 2019년 체감 경영환경과 2020년 경영환경 예상 파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충남도내 중소기업은 2017년 기준 충남도 전체 사업체의 99.8%를 차지하고 있으며, 종사자는 전체 고용의 75.6%를 차지하고 있다.

업종 및 매출액, 종사자 규모와 관계없이 대부분의 업종에서 부정적 응답이 50%를 상회했으며, 시행중인 중소기업 지원 정책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불만족이 28.2%로 만족에 비해 7%p 높았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 영향에 대한 응답이 74.8%로 매우 높게 조사됐다.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경영전략으로 안정적 운영자금 확보가 24.4%로 가장 높았고, 거래처 다변화(20.5%), 제품 및 서비스 다변화(18.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도정 지원 요청 분야로는 금융지원이 21.2%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판로·수출(20.3%), 인력지원(17.7%), 내수지원(1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신동호 선임연구위원과 송민정 연구원은 "2020년 충남도내 중소기업 경영환경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탄력적 시책과 업체 특성별 정책 수립이 시급하다"면서 "▲ 업체별 지원정책의 만족도 수준을 고려한 특성에 맞는 지원정책 수립 ▲ 정책자금 지원 및 세제지원 ▲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시책의 탄력적 운용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아니 증인이 왜..." 조국 재판장이 놀란 이유
  3. 3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4. 4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5. 5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