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비꽃이 활짝 핀 구례 서시천

등록 2020.05.24 16:10수정 2020.05.24 16:10
2
원고료로 응원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코로나19 사태 이후 침체되었던 지역 경제가 서서히 회복되는 요즘, 구례군 용방면 서시천변에 양귀비꽃이 활짝 피어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산수유꽃 축제와 섬진강 벚꽃 축제가 취소되어 아쉬움이 컸던 지역의 상인들은 붉게 핀 양귀비꽃으로 희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구례군 서시천 둔치에 조성된 양귀비 꽃밭은 벚나무 가로수길을 따라 약 2km 구간으로 아름다운 서시천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룹니다.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산들바람에 춤을 추듯 흔들거리는 양귀비꽃의 유혹에 잠시 빠져봅니다.

#구례 #서시천양귀비꽃밭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