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화도교회 70대 신도, 확진 4일 만에 숨져

감염경로는 파악중... 예배 참석 뒤 발열과 오한 증상 나타나

등록 2020.05.25 17:47수정 2020.05.25 17:47
0
원고료로 응원

경기 남양주시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화도우리교회 신도 A(76·남)씨가 숨졌다. ⓒ 박정훈


경기 남양주시는 코로나19에 확진된 화도우리교회 신도 A(76·남)씨가 숨졌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확진판정을 받은 지 4일 만인 지난 24일 숨졌다. A씨는 지난 20일 한양대 구리병원에서 확진 판정받은 뒤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 13일 화도우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이틀 뒤 발열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17일에도 이 교회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화도우리교회에서는 목사 1명과 A씨 포함 신도 3명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목사 남편과 딸 등 접촉자 2명도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해당교회 신도는 목사를 포함해 모두 7명이며 예배에 참석한 4명이 모두 감염됐다. 나머지 신도 3명은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회는 일시 폐쇄됐다.

이 교회 목사는 지난 15일 서울 양천 은혜교회에 다녀왔으며 동참한 의정부 종교시설 목사도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의사 수 증가율 OECD 1위? 그들이 말하지 않는 진실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류호정 '원피스'와 장혜영의 '지적', 왜 표적이 됐나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