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민주당 초선의원들 "부의장단·상임위원단..재선 빠져라"

25일 민주당 충남도의원 총회..후반기 의장에 김명선 추대 합의

등록 2020.05.26 19:37수정 2020.05.26 19:37
0
원고료로 응원
 

김명선 충남도의원(당진2) ⓒ 심규상

 
제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상임위원장 구성을 놓고 충남도의회 민주당 소속 초선의원과 재선 의원이 갈등 양상을 보인다.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25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후반기 원 구성을 놓고 논의를 벌였다. 충남도의회는 전체 42석 중 33석을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 내 결정이 그대로 의장단·상임위원장 선출로 이어지는 구조다.

이날 총회에서는 후반기 의장에 김명선 의원(당진2)을 추대하기로 했다. 2년 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미리 후반기 의장에 김 의원을 추대하기로 한 결정을 따른 것이다.

하지만 나머지 부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구성을 놓고 초선의원과 재선의원 간 견해차를 보였다. 초선의원들은 부의장과 상임위원장단 구성에 재선 이상 의원들은 제외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의회 33명의 민주당 의원 중 초선 의원은 26명(79%)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도의원은 "초선 의원들은 재선 이상 의원은 후반기 원 구성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라며 "반면 재선 이상 의원들은 최소한 부의장은 재선 이상 의원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이어 "표결 결과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구성을 모두 초선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놓고 토론을 통해 결정할 사안을 표결에 부쳐 불합리한 판단으로 이어졌다며 우려하는 시선이 많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초선의원들이 표결이라는 방식으로 다수의 힘을 내세워 원칙을 어기고 합리성도 결여된 판단을 했다"며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B 의원도 "원 구성을 초선이 해야 하느냐 재선이 해야 하냐를 놓고 표결에 부친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원 구성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후반기 원 구성에 대한 세부안을 내기로 했다.

충남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전반기에 의장과 1 부의장, 상임위원장 6석을 차지했다. 이번 후반기에는 1석이 늘어 7석이 된 상임위원장과 부의장 1석 등 모두 8석을 놓고 민주당 소속 의원 간 경쟁을 벌이고 있다. 부의장 1명과 예결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이 맡기로 한 상태다.

에에 따라 구체적인 원 구성 과정에서 민주당 내 초선-초선, 초선-재선 의원 간 격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