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유은혜 "지금 등교 못하면, 올해 출석 수업 아예 못해"

불안한 등교수업 우려에 '지속 의지' 밝혀... "교사에게 책임 묻지 않겠다"

등록 2020.05.27 13:08수정 2020.05.27 13:08
0
원고료로 응원
a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인천·경기·대구·경북 등 5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 영상으로 열린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불안하게 출발한 2차 등교수업에 대해 "현재 대한민국의 코로나19 감염증 관리체계 속에서도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우리 학교는 올 한해 등교 출석 수업을 아예 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등교수업 지속에 대한 의지를 나타낸 발언으로 해석된다. 27일 열린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다.

2차 등교수업이 시작된 이날 오전 11시 10분 유 장관은 영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등교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정부 또한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엔 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등 5개 교육청 부교육감이 참석했다.

유 장관은 "원격수업만으로는 학교에서 선생님과의 대면을 통해서만 가능한 충분한 교육을 제공할 수 없다"면서 "방역당국은 현재의 국내 감염증 상황을 우리의 의료체계에서 감당하고 통제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학생들이 등교하기 어려운 지역감염 상황이 발생할 경우, 정부는 교육청, 방역당국과 신속히 조치를 취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면서 "과감한 조치도 망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상황에 따라 지역별로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유 장관은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학교가 바로 등교수업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학교 관련성을 먼저 살피야 한다"면서 "등교수업이 재개되는 일정 또한 진단검사 결과가 확정되어 학교 안전을 확인한 후 등교수업 결정해야 하다"고 강조했다. 등교수업 재개일정을 미리 정해놓지 말고 진단검사 결과를 보고 결정하라는 것이다.

한편 유 장관은 수업과 방역 업무를 같이 하고 있는 전국의 교사들과 관련 "고의와 중과실이 없다면 교사의 코로나19 관련 업무는 적극 행정 면책이 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교사의 방역업무 등의 사업에서 생긴 문제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25일 김승환 전북도교육감도 확대간부회의에서 "교사들에게 일일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등교수업에 따른 문제는 도교육청이 책임지겠다는 사실을 교사들이 명확히 인지하고 신뢰해 달라"고 부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4. 4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5. 5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