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부산 내성고에서 확진 발생... 3학년 학생 코로나19 양성

27일부터 증상, 28일·29일 등교... 교직원, 학생 모두 자가격리

등록 2020.05.29 22:20수정 2020.05.29 22:42
0
원고료로 응원
a

부산시 교육청 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부산지역 고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왔다.

29일 부산시교육청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 금정구 내성고등학교 3학년 한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이날 오전 등교 이후 복통, 인후통 등 증상으로 1교시 조퇴한 뒤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진단검사 결과 저녁 6시 40분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증상은 27일부터 시작됐다. 이 학생은 약한 감기 증상이 있어 당시엔 등교하지 않았고, 동래구 병원에서 인후염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28일 오전엔 학교로 등교해 수업을 이어갔다.

부산시 교육청과 부산시는 이 학생의 동선을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시 교육청은 내성고 학생과 교직원들을 모두 자가격리를 조처했다. 확진자와 같이 수업을 받은 이들은 모두 30일 오전 10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내성고의 등교 수업은 내달 1일부터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한다.

한편, 내성고 측은 학부모들에게 문자를 보내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알리고 역학조사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최측근, 유시민이 이 정도로 싫었나
  2. 2 나영석의 사과·이효리의 눈물, 고개 끄덕이게 한 진정성
  3. 3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4. 4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5. 5 강형욱 보고 개 스터디까지 했는데... '현타' 온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