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논 손모심기의 즐거움

등록 2020.05.30 20:46수정 2020.05.31 11:07
1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임무택


광주광역시 일곡동 자연마을 옆에 '한새봉 두레'라는 마을공동체가 있는데, 주민들이 마을의 자연환경에 관심을 갖고 생태, 환경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마을의 환경 파괴를 부르는 도로개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모여 2008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 임무택


개구리논과 다랭이 텃밭을 함께 경작하면서 생태마을 공동체를 형성한 것입니다. 개구리논에는 토종벼를 마을주민들과 함께 심고 가꾸고 수확하는 것입니다.
 

ⓒ 임무택


5월30일(토) 오전10시부터 공동체 구성원과 그 가족들 150여명이 함께 모여 직접 손으로 모를 심고 즐거움을 같이 나눈 것입니다. 새참으로 시원한 수박과 막걸리 한잔씩 곁들이니 금상첨화입니다.
 

ⓒ 임무택


특별하게도 전남대학교 풍물패 팀이 함께 하여 더욱 흥겹게 모심기를 할 수 있었으며, 잊혀져가는 전통의 아름다움을 아이들에게 보여줌으로써 살아있는 생생한 교육의 현장이 되고 있습니다.
 

ⓒ 임무택

 

ⓒ 임무택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의 힘을 믿습니다. 사진의 힘을!!!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